어둠의 터널을 지나 빛을 찾아내다

지난 이야기에 이어........

그렇게 미국에서 입국거부를 당해 강제 추방 된 후...

학교측에서 서류가 왔습니다. 새로운 i-20를 발급해줄테니 다시 들어오라고......절로 욕이 나오더군요. 그 전화통화에서 우리 학생이 맞아요 뭔가 누락이 된거 같습니다 라고만 해줬어도 아무일도 없었을터인데....

그냥 찢어버리고

앞날을 걱정하며 하루하루 힘겹게 버텼습니다.

그나마 제 성격이 매우 긍정적인 편이라 이왕 이렇게 된거 어쩌냐 하는 마음으로 그동안 보지 못했던 지인들을 만나고 다녔습니다. 덕분에 새로운 돌파구를 찾았지요. 처음에는 2가지 일을 시작하는 거였습니다.

첫째

 친구들과 같이 어플리케이션 개발을 시작해 보기로 했습니다. 나름 아이디어들이 있었기에 해보기로 했습니다. 두 친구는 본업이 있었기에 백수인 제가 프로그래밍쪽을 공부해보기로 하고 학원을 등록했습니다.

둘째

 결국 결과적으로 전 학력이 고졸이 되버려 다시금 대학교를 다니기로 결심합니다. 하지만 등록금을 비롯 경제적인 문제를 더 이상 부모님 손에 맡길 수 없었기에 선택한건 사이버대학 이였습니다. 학교 입학에 성공하고 경영을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대학생활의 결과는 최근에 일에 치어.....결국 수강을 포기했습니다;;;어제일이네요;;)

첫째던 둘째던 둘다 필요한건 돈이지요...

돈을 벌면서 같이 진행해야 했습니다. 그래서 가성비 좋은 알바자리를 찾아보기 시작했습니다. 집에서 가까워야 했고 (차비마저 아끼려고) 또 개인적인 시간도 있으면서 학원비 + 학비를 벌어야 하는 조건이였지요.

그리고 어느 카페&레스토랑에서 일하게 됩니다. 이곳에서의 알바생활이 제 생활을 완전히 바꿔버리게 됩니다.....


2011년 11월 5일부터 2012년 2월의 마지막 날까지의 일이였습니다....



제게 연락하실 분은~~

비밥군의 엠에센 주소ain1006@hotmail.com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